日記

2019 09 10

어디로든 가야 하고 어디든 갈 수 있어

그러니까 든든히 아침을 먹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