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때도 절대 하지 않던 말을 요즘 매일 외치면서 일어난다.
정말 죽었으면 좋겠어.

모두 언젠가는 아무 쓸모없게 될 거라는 걸 알지만 그래도 그건 아주 천천히 내가 죽고 난 뒤에도 한참 더 남은 시간 동안 서서히 그렇게 사라질 거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살고 있는 세상인데 그게 이렇게 한 번에 치밀하지도 않게 어그러지는 걸 매일 눈으로 보고 있으니까 이제 뭐라고 해야 할지 모르겠다. 평생 가지고 있던 소신도 너무 거추장스럽고 그냥 그런 괴물 같은 사람들은 죽어야 되는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