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

'봄'에 해당되는 글 3건

2021 05 13

 

사진을 고르고 여기에 뭘 써볼까, 쓰고 싶은 것, 그런 거 있어? 스스로 묻는다.

요즘은 골똘히 생각하는 일이 잘 없고 매일 그림만 그리며 살고 있다.

살고 있다,고 키보드를 치고 있는데 마침 틀어놓은 CD에서 노랫말이 들려왔다.

'순간은 멈춰서 나를 지켜보다가 내가 볼 그때에 맞춰 달아나버려'  '크게 숨을 쉬자'

'크게 숨을 쉬자'

크게 숨을 쉬며 살고 있다.


철운이 면허를 따게 되었고 이제 세상에서 나만 면허 없는 사람이 된 것 같다.

나도 딸까 했더니 자기가 해 본 결과 너는 절대 안 될 것 같다고 모두가 죽는다고 했다.

그럼 안 되지. 크게 숨 쉬고 살아야 하는데.

나를 죽게 만들 뻔한 사고가 평생 내게 용서를 빌고 있는 걸지도 모르겠다. 제 이름은 트라우마입니다 차가 오고 있어요 조심 조심조심...! 땅에서 발 떼지 말아요 제발

2019 05 05

 

어느 시기를 지나는 중인지 모르겠지만...

요즘은 그럴듯한 문장을 믿을 수 없다. 그냥 아무 이야기 없이 납작한 상태로 뭐든 그리고 있을 때 제일 진심인 것 같다.

2019 04 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