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

2018 12 31

이번 주 안에 두 작업 모두 마감한다는 각오로 보내는 한 해 마지막 날 밤
철운은 친구 어머니 장례 치르고 운구한 뒤 낮에 돌아왔다. 고생했어.. 
몸이 너무 고되고 괜한 감상에 빠지지 않는 연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