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

2021 01 19

뭐든 골라 말하고 조심히 행동해왔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알고 있다.

잊고 살 뿐이지 분명 내가 저지른 일들로 어딘가에서 나는 부도덕하거나 위선 떠는 인물로 기억되고 있을 것이다. 이렇게 쓰는 동안 벌써 한 사건이 기억났다. 잘도 잊고 살았네. 나쁜 짓을 해놓고.

내가 그런 사람이기도 한 사실을 잘 숨기는 방식에 푹 빠져 있던 시절이 있었다. 여러 가지로 화려했고 감정이 늘 우선이던 시기였다. 지금도 그렇기는 하지만 그래도 맥락을 보려고 노력하다 보니 보이게 된 것들이 있다. 그런 시절에도 나를 참아주고 손잡아 준 사람들이 있었다는 것. 현재도.

 

어떻게 갚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 때면 그냥 단순하게

너무 잘못했고 그리고 정말 고맙다는 이야기를 늦지 않게 꼭 전하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