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

2017 11 28

 

이달은 쉬지 않고 그림만 그렸다.
엄마가 보내준 인삼즙과 어머님이 솥째 가져다주신 미역국으로 버틴 한 달.
이제는 징징댈 입장이 아니라고, 오래 끓여 걸쭉해진 미역국에 밥 말아 먹을 때마다 그런 생각이 자주 들었다.

여기서 갑자기 뭔가를 더 한다거나 아예 다른 걸 할 수는 없으니까.
우선은 징징대지 않는 것만 노력을 해보자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