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

2020 08 31

올해는 아무 생각 없이 지내온 것 같다. 조금 무신경했을 뿐인데 그것만으로 많은 일이 무난하고 무탈하게 넘어갔다. 고민도 걱정도 갈등도 없이. 정말로 그런 상태가 오래 유지되었다. 이건 내가 원하던 삶이었는데.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것. 그렇다면 바라는 대로 되었는데 그냥 팔월의 마지막 날 그러니까 오늘 문득, 뭔가 되려다 만 것들이 생각난다.

그래도 마음을 써야 하지 않았나. 마지막 버튼을 눌렀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신경이 쓰인다. 지금은 늦은 것 같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