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記

2021 12 09

 

머리가 텅텅 비어있는 채로 어떻게든 해내고 있는 겨울이다.

어딜 가고 뭘 보고 듣고 느끼고 하는 것들이 내가 원하는 만족스러운 시간을 채울 수 없다는 걸 나 자신을 제일 오래 겪은 나조차 완전히 설득하지 못했지만.. 그렇지만 역시 그런 것들이 내게 꼭 필요하지 않다는 건 몸이 알고 있다. '몸은 모든 것을 알고 있다'

 

그저 이 상태로 다시 이걸 해내고 나면 또 어떤 식으로든 달라져 있을 거라고, 그 모습도 내가 기꺼이 받아들일 거라는 정도만 일단 알고 있기로.